한국은 공식적으로는 북한과 전시 중 이다. 프랑스와 독일은 1 세기 동안 세 번의 전쟁을 치른 후 1963년에 현 세대와 차세대를 위해 양 국민 간의 화해를 규정한 조약을 체결했다. 또한 한국은 가장 현대적인 유럽 예술에 활짝 문을 연 대표적인 디지털 국가이기도 한다.


프랑스와 독일은 오늘날 21세기 오디오비주얼 문화의 첨단을 형성하는 "트랜스미디어"라는 다원적 표현과 유럽 디지털 창작이 이루어지고 있는 곳이다.


디지털 혁명으로 인해 세계는 물리적 경계가 무너지고 국적과 국토를 넘어 관련 예술 공동체가 한 자리에 모이는 가상의 공간이 형성되었다.


디지털 피스는 평화와 화합을 중심축으로 하는 아트 시즌으로 2013년 3월부터 6월까지 플래툰 쿤스트할레에서 4번의 행사 프로그램을 기획하고있다.


디지털 세계 속에서 가장 다양한 접근법과 형태와 표현방식을 통해 표현되는 평화를 주제로 하는 프랑스와 독일의 작품, 예술가, 사상가, 디자이너, 전시, 학교, 기관, 음반회사, 페스티벌을 선정하여 프로그램을 정하고자 한다.


모든 행사는 한국의 예술가, 갤러리, 기관, 학교 및 음반회사와 협력, 반향, 조화를 이루며 진행될 것이다. 



South Korea is a country officially at war with North Korea. France and Germany, after three wars within a century, signed a 1963 treaty that brought about reconciliation among their two peoples, both for the contemporary generation and those to come.


South Korea is also a digital country par excellence, now opening fully to the most contemporary European artistic influences.


France and Germany are places of European digital creativity and multiple “trans-media” expressions that today constitute the avant-garde of 21st century audiovisual culture. 

The digital revolution has given the world a virtual dimension that permits the overcoming of physical frontiers, the reuniting of artistic communities linked beyond their national and territorial belonging.


The expressed cultural diversity, the fraternal character of rapprochement set in place by these new practices and exchanges, are today defining new experiences of peace between individuals and communities. These experiences are models for the establishing of peace between nations.


Digital Peace is thus an artistic season oriented toward the celebration of peace and reconciliation, a series of events fitting into the historic continuity of this opening up of Korea.


Digital Peace is an artistic season organizing a program of four events spread out from March to June 2013, and taking place in Platoon Kunsthalle in Seoul.


The program proposes a selection of Franco-German works, artists, thinkers, designers, expositions, schools, institutions, labels, and festivals—the common thread is the notion of peace expressed through the broadest variety of digital approaches, forms, and expressions.


All the events are organized by the Institut Francais, Goethe-Institut, German Embassy and French Embassy in collaboration, correspondence, or connection with Korean artists, galleries, institutions, schools, and labels.

Posted by soo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Pudditorium New Sound Set 이 디지털로 선발매 되었습니다. 국내 모든 음반사이트에서 구매하실 수 있으며 Ollehmusic 에서는 이벤트를 진행해고 있습니다. CD 발매는 2월 26일입니다.




Posted by soo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Pudditorium New Sound Set

음원 발매 & 음반예약구매 : 2013년 2월 19일
음반 발매: 2013년 2월 26일




New Sound Set M/V Teaser from PUDDITORIUM on Vimeo.

Posted by soo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Less n Less "Alex Bau" vs. Indivisualists @ Seoul from Less n Less on Vimeo.


Less n Less Presents vol.5 - Alex Bau (Germany)

17 Nov 2012 at Club Quadro (Seoul, South Korea)

Special Guest - Alex Bau

DJs - SOOLEE, MAXQUEEN

VJs - Indivisualists, 6mmSIN


video by 6mmSIN

graphic source by lala

music by Alex Bau - Desquare (Original Mix)

sound design by Soolee

http://www.facebook.com/seoulquadro

http://www.facebook.com/lessnless

Posted by soo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soo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soo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soo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해 2012 프린지 페스티벌, FutureJazz 는 신작 "Time and Space" 를 선보입니다.
Future Jazz will present a new show "Time ans Space" in this year fringe festival.


Posted by soo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soolee
TAG Quadro, soo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soolee

댓글을 달아 주세요